이사에 대한 고민

집 이사가 아니고, 블로그 이사에 대한 고민이 있다. 

원래 변덕스러운 사람이라 그런 성격이 일조한 부분인데.. 

다시 블로그를 열심히 쓰기로 마음먹은김에.. 새술은 새부대??? 라는 마음에..

예전부터 관심 있었던, Wordpress로 옮겨 가는것에 대한 고민. 하지만, 일단 그러기에는 Phyton이었는지, Ruby였는지, 둘 중 하나를 알아야 제대로 쓸수 있다는데.. (꾸미고 어쩌고 하려면) 난 둘다 몰라서. 배워서까지 할까 마음과.. 

오랜만에 티스토르를 써보니,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왠지 인터페이스가 전보다 좋아진것처럼 느껴저서.. 그냥 귀찮기도하고,  이거 계속 쓸까? 컨텐츠가 중요하지. 틀이 중요한게 아니지? 라는 마음.


뭐, 무료한 일요일 아침이라, 내가 이런저런 생각이 많은듯..

Trackback 0 Comment 0

여행 준비

이렇게 여행 준비라는 거창한 이름을 써놓고 거기에 맞는 후까시를 잡아주기 위해 의미부여를 하려는데.. 사실 별개 없다.

입사후 첫 여행이라 하려니 지금 회사 입사후에는 맞지만, 이전에 다녔던 회사에서 그런적이 있었으니, 아니고. 그렇다고 '지금' 회사 입사후 첫 여행이라고 이름을 붙이려니, 모양이 안 산다. 첫 중국 여행도 아니고. 이러다 보니 뭔가 의미가 (?) 있는 (솔직히 말하면, 그럴듯하게 들리는) 말을 못 찾겠다. 글쓰기 전에 머릿속에서 뭔가 그럴듯한 느낌이 있었는데.. 막상 풀어낼려고 벼뤄보니 별거 없네.

그래서 (자의반 타의반) 있는대로 말하면, 이번 여행은 (중국인) 친구의 결혼식 참석을 위해 중국 방문 (에 더불어 여행) 인 거다.


결혼하는 그 친구는 내 대학원 친구. 그리고 신부도 이미 2년전부터 친구와 함께 미국에서 같이 살고 (응???) 있어서 아는 처자. (게다가 착하게도 나에게 한국말로 '오빠'라고 불러주기까지 한다.) 식만 안 올린 상태였는데 그 식을 올 5월에 그 친구들 고향에서 한다고 한다. 더불어 나보고 groomsmen을 해달라는데.. 이거 미국식 결혼인가?? 어쨋든 다시 요점으로 돌아와서.. 친구와 신부는 모두 한동네 사람이고. (중, 고등학교 동창이란다.) 그리고 그 동네는 한국사람이든 중국사람이든 심정적으로 꽤나 멀게 느껴지는 사천지방의 성도. (쓰촨의 쳉두?? Mac에서 한자 변환은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어서.. 일단 한자표기는 패스.)


주목적이 결혼식 참석이긴 하지만, 힘들게 간 동네 심심하게 있다가 오기엔 아까워서 (그리고 일정도 많이 비이있고) 식 마치고, 근처를 여행 다니려 이런저런 조사를 하고 있다.

의외로 휴가는 생각보다 많은 날을 보장받았는데,(6일. 주말 2번을 포함하면 10일에 저녁 출발 아침도착이라, 거의 11, 12일 일정이다. 회사 다닌지 얼마 안되서 아직 이래도 되나 싶긴하지만, 요즘 일하는걸 봐서는 이렇게라도 안가면 사람 폐인될듯.) 결혼식은 길어야 2박3일, 3박4일 일정이라.. 제사보다 젯밥에 관심을 가져야하는거다. 솔직히.


  


사천에 대한 가이드북은 Lonely Planet 이 이미 절판 상태인데, 어떻게 국내 서적은 한권이 있더라. 신기하게도. 

옆에도 보이는 'Just go 중국 서남부'인데.. 개인적으로 Just go 시리즈를 좋아하진 않지만, 이것말고 대안이 없는 상태. 게다가 주위엔 가본사람도 없고. (물론, 패키지로 간건 제외.) 그렇다고 남들처럼 인터넷서 정보를 모아서 가려고 하니, 그렇게 정보 자체도 많지 않은데다, 모으는것도 일이라 결국 제일 편한 책을 보게 되더라. 물론, 이 책에 대한 악평이 많아서 나름 매의 눈으로 의심하며 보고 있긴 하다만..


시작이 반이라면, 반 넘게 (응??) 읽었는데.. 들리던 소문만큼 (?) 은 나쁘진 않은것 같다. (물론, 이건 가서 겪어봐야 검증되는거겠지만.) 부족한 점이야 정도의 차이지 어느 가이드북에도 다 있는거고, 그 부족함은 내가 여기저기 묻어보고 들으면서 매꾸는 거고.


정작, 여행 준비에 대한 이야기는 꺼내지도 못하고, 개요만 쓴거 같은데, 벌써 지친다. 

못했던 여행 준비에 대한 이야기는 다음에..

Trackback 0 Comment 0

마음의 문제

오랜만에 블로그에 글을 쓰려고 '쓰기' 버튼을 눌렀을때, 가장 신경이 쓰였던건 제목이었다. 

격조했다. 오랜만이다. 새로운 마음이다. 이런 저런 느낌으로 제목을 지으려고 했더니.. 막상 '근황' 이라는 너무 써먹어서 닳고 닳은 표현 외에는 생각이 잘 나지 않더라.

그래도 글을 쓰기 전에 제목을 먼저 정해야지. 라는 마음에 노래 제목이기도 한 '마음의 문제' 를 써놓고 보니.. 이건 또 내가 뭔가 문제가 있다는 뉘앙스를 풍기고.. (물론 문제가 없는건 아니지만.. 이렇게 대놓고 말할정도로 문제가 큰건 아니고..)


SNS가 많고도 많지만, 개인적으로 제일 정성들여 읽거나 확인하는 매체는 RSS를 통해 구독하는 남들의 블로그더라.

매일 좋은 글에 감탄하고 자극받다 보니, 한동안 방치해뒀던 내 공간에 대한 미안함과 나도 뭔가를 써야겠다는 의지가 솟아서 다시 이 공간에 내 마음을 쏟으려 한다.


아.. 이렇게 써놓고 나니 뭔가 분위기 잡으려는거 같고.. 나 스스로 생각해도 내 속에 참 오글거리는 구석이 많은듯.. 

그러하니.. 마음속 깊숙이 묻어둔 문제들은.. 아직은 쓰지 못하겠다. 아직은.. (아.. 이 맥락없이 뜬금 없는 마무리란..)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5 6 ··· 105 next